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이미선 임명 강행 시 장외투쟁"…靑 겨냥 총공세(종합)

송고시간2019-04-18 16:40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드루킹 재특검 주장·정부 추경안 반대…5월 국회 험로 예고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9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법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을 허가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9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전망되자 '야당을 배제한 반쪽짜리 국정 운영'이라고 반발하는 것이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주식 투자 논란을 빚은 이 후보자 임명강행과 친문 핵심인 김 지사의 보석 허가, 나아가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까지 '친문 코드'가 관통하고 있다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까지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재송부 해달라고 하는 것은 국회에 '굴종 서약서'를 보내라는 것"이라며 "국회를 향해 감시와 견제라는 숙명을 포기하라는 겁박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의 보고서를 절대로 재송부 하지 않을 것"이라며 "내일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 당은 원내외 투쟁을 병행할 수밖에 없다"고 청와대를 겨냥한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한국당은 오는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인근 등에서 문재인 정부의 인사 임명강행을 비롯한 국정 운영 전반을 비판하는 대규모 장외투쟁을 검토 중이다.

한국당은 또 정부·여당이 이달 중 국회에 제출하기로 한 추경안을 '총선용·선심성 포퓰리즘 추경안'이라고 규정하면서 재난 추경과 분리하지 않는다면 절대로 추경안 처리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맞섰다.

나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보통 부모 된 심정은 돈을 아껴서 아이들에게 하나라도 잘 입히고 잘 먹이고 싶어하는 것인데, 아이들 것까지 다 빼앗아서 쓰겠다는 게 이 정부의 추경안"이라고 꼬집었다.

자유한국당 긴급의원총회
자유한국당 긴급의원총회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러면서 "경기부양용 추경을 하려면 경제 실패에 대한 사과와 함께 경제 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며 "이런 변화 없이 추경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법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을 허가한 데 대해서는 여권의 '김경수 구하기' 총력전이 통한 것이라고 비꼬면서, 드루킹 재특검을 추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드루킹 재특검 추진을 본격화해야 한다"며 "재특검 시 대상 범위를 넓혀서 자연스럽게 문 대통령에게까지 영향이 미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성중 의원도 "김경수 피고인이 누구를 위해서 여론조작을 했겠나. 그 대상은 한 사람밖에 없지 않나"라고 반문하면서 "모든 정황과 수사 결과가 한 사람을 향하고 있으니 이제 이를 밝혀야 할 때"라고 힘을 보탰다.

박 의원이 '한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묻는 대목에서는 객석의 의원들이 '문재인'이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김 지사가 보석으로 석방됐는데, '친문무죄·반문유죄'의 사법방정식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며 "청와대 경호처장의 비위 등에 관한 내부고발까지도 친문유죄·반문유죄에 해당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