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 인사위원회 열어 징계 의결…결과는 공개 안해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청주시 출연기관인 문화산업진흥재단(이하 문화재단)의 한 팀장급 여직원이 남성 부하직원들을 상습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물의를 빚고 있다.

문화재단은 18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부하직원들을 성희롱한 의혹을 받는 팀장 A 씨에 대한 징계를 의결했다.

A 씨는 술자리에서 부하직원들에게 '같이 자자'고 말하는 등 상습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 씨는 의혹에 대해 '술에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면서도 일부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재단 측은 구체적인 징계 의결 결과는 밝히지 않았으나 조만간 최종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최종 인사권자인 청주시장의 결재가 남아 있어 아직 징계 절차를 밟는 과정이기 때문에 정확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종 징계 결정은 의결 후 15일 이내에 하게 돼 있다.

jeon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