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20대男 72%, 남자만 군대가는 징병제는 성차별"

송고시간2019-04-18 15:49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마경희 여성정책연구원 정책실장 조사

"군대 안가는 게 더 좋아" 답변도 82%

새해 첫 현역병 입소…"충성"
새해 첫 현역병 입소…"충성"

(논산=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새해 첫 현역병 입영행사가 7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열렸다. 이날 입소하는 입영장병들이 거수경례하고 있다. 2019.1.7 youngs@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20대 남성 3명 중 2명은 남자만 군대에 가는 현행 징병제를 성차별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마경희 정책연구실 실장은 18일 연구원 개원 36주년을 기념해 열린 기념 세미나에서 이런 조사결과를 담은 '변화하는 남성성과 성차별'이라는 제목의 발제문을 발표했다.

작년 10∼11월 전국 만 19∼59세 남성 3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20대 72.2%는 '남자만 군대 가는 것은 차별'이라고 의견에 공감했다. 반면 30대는 62.9%, 40대 55.0%, 50대 50.1% 등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공감은 떨어졌다.

'군대 가능하면 안 가는 것이 좋다'는 문항에도 20대 82.6%가 그렇다고 답했다. 30대는 75.3%, 40대 70.6%, 50대 51.8%로 20대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군복무는 시간낭비', '잃는 것이 더 많은 군복무'라는 의견에 20대는 각각 68.2%, 73.5% 공감을 나타내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경쟁과 성공', '위계와 복종' 성향이 강한 남성을 '전통적 남성성'이라고 분류할 때 40∼50대 중장년층은 전통적 남성성이 강했지만 20대는 비전통적 남성성이, 30대는 두 남성성이 혼재한 과도기적 남성성이 우세했다.

비전통적 남성성을 지닌 남성의 경우 68.4%가 남성 징병제를 성차별로 인식했다. 이런 부류의 남성 중 65.5%는 '여자도 군대가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전통적 남성성으로 분류된 남성의 경우 남성 징병제를 성차별로 본 경우는 56.0%, 여성도 군대에 가야 한다고 답변한 경우도 52.4%로 차이를 보였다.

마 실장은 "(조사결과는) 변화하는 남성성과 전통적 남성성을 강요하는 징병제 간 극단적 불화관계를 보여준다"며 "징병제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20대 남성은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성구매를 경험하거나 온라인 불법 촬영물을 소비한 경우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0대 남성은 성구매 유경험자가 6.9%에 그쳤지만 40대는 41.7%, 50대는 44.4%로 큰 차이를 보였다. 온라인 불법 촬영물 소비 경험도 20대는 18.5%에 불과했지만 30대는 24.0%, 40대 25.5%, 50대는 26.5%로 나이가 많을수록 경험치도 컸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