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교수, 사과하고 모든 수업 배제·휴직 처리돼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의 한 대학교의 교수가 학과 MT(단합대회)에서 학생을 폭행하고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교수는 모든 수업에서 배제되고 휴직했다.

지난 17일 충북 모 대학 학생회는 SNS에 올린 글에서 "MT에서 폭언·욕설, 여학생 성희롱, 남학생 폭행을 한 교수를 모든 수업에서 배제하고 모든 학과 행사에 참여를 금지하기로 학교 측과 협의했다"고 밝혔다.

학생회는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지난 12일 밤 A 교수가 MT에서 다수의 학생을 대상으로 폭언·폭행·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피해 학생들은 무분별한 소문 등으로 괴로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한 번의 사과로 끝나지 않을 것이며 윤리강령 작성 등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대처를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A 교수는 지난 17일 학생들에게 사과했으며 재발 방지를 위한 음주 순화 교육을 받기로 했다고 학생회는 전했다.

해당 학교 관계자는 "문제가 있었지만, 해당 교수가 사과하고 휴직하기로 하면서 학생들과 합의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logo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