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회담, 비핵화 협상 조기 재개 모멘텀 확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8일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4차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진전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과 관련, 상임위원들은 4차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지난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볼 방안에 대해 구체적·실질적 논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상임위원들은 또 판문점선언 및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회의에서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평가도 이뤄졌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를 위한 모멘텀이 유지되는 성과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북미 협상을 선순환적으로 진전시킬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