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상문 감독, 1호 감독 퇴장…1호 심판재량 판독도(종합)

송고시간2019-04-18 22: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상문 롯데 감독
양상문 롯데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양상문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2019시즌 1호 퇴장 감독이 됐다.

양 감독은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KIA 타이거즈에 4-1로 앞선 7회 말 심판에 항의하다가 퇴장을 당했다.

1사 1루 이대호의 좌중간 2루타에 주자 손아섭이 홈으로 쇄도하던 장면이 문제가 됐다.

KIA 좌익수 김주찬, 유격수 김선빈의 중계로 공을 받은 포수 김민식이 홈 플레이트 앞에서 손아섭을 태그했다.

최수원 심판은 아웃을 선언했다.

그러나 김민식이 송구를 받기 전부터 홈 플레이트를 막아 주자 손아섭의 진로를 방해한 것으로 보일 소지가 있었다.

양 감독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홈 충돌 관련 판독이 진행됐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양 감독은 항의를 이어갔다. 최 심판은 퇴장을 명령했다.

퇴장은 2019시즌 3번째다. 감독 퇴장은 올 시즌 처음이다.

이날 경기 9회 말에는 KBO리그 최초로 심판 재량으로 비디오 판독이 시행됐다.

KBO는 올해부터 심판이 스스로 아웃, 세이프를 결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면 직접 비디오판독을 할 수 있는 규정을 마련했다.

롯데가 6-9로 밀린 9회 말 무사 만루에서 한동희의 투수 앞 땅볼에 3루 주자 손아섭이 홈으로 달려오던 상황이었다.

KIA 투수 김윤동은 타구를 잡아 포수 한승택에게 던졌다. 한승택은 공을 잡았다가 놓쳤는데, 최 심판은 손아섭이 포스아웃 당한 뒤에 한승택이 공을 놓친 것으로 봤다.

하지만, 롯데 측에서 공을 놓친 시점이 명확지 않다는 의견이 나오자 최 심판은 마이크를 잡고 비디오 판독을 시행하겠다고 선언했다.

판독 결과는 손아섭의 아웃이었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