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처음으로 성전환자 경찰관이 탄생했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파울루 주 군경(軍警)은 지난해 성전환 수술을 받은 에마노에우 엔히키 루나르디 페헤이라(24)의 경찰 신분을 인정하기로 했다.

성전환자 경찰이 나온 것은 200년 가까운 상파울루 경찰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주인공은 지난 2016년 경찰에 투신했으며 당시는 '에마노엘리'라는 여성의 이름을 사용했다.

에마노일리는 지난해 성전환 수술을 결심했으며, 경찰 지휘부는 전례 없는 결정을 두고 고심 끝에 남성 경찰관으로 근무하는 것을 허락했다. 그를 부르는 이름도 '에마노엘리'에서 '엔히키'로 달라졌다.

상파울루 시에서 420㎞ 떨어진 히베이랑 프레투 지역의 이투베라바 시에서 근무하는 엔히키는 "처음이 되고 싶지는 않으며 다만 자연스러운 일로 받아들여 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경은 27개 주(브라질리아 연방특구 포함)의 공공치안을 담당하는 경찰로 주지사의 지휘를 받는다. 평소 사건 현장이나 시위 진압 자주 동원되며 유사시에는 정규군으로 편입될 수도 있다.

브라질의 경찰은 연방정부 산하에 연방경찰과 연방고속도로경찰이 있고, 주 정부에는 군경과 민경이 있다. 민경은 수사와 조사 등 일반 사법 집행 기능을 담당한다. 사법부 업무를 지원하는 역할도 한다.

fidelis21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