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세월호 망언' 의원들 국회서 즉각 퇴출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9일 "청와대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최후통첩'이라고 하는 등 정치적 공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다섯 달째 일을 안 하고 정쟁만 하더니 이제 (이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며) 장외투쟁까지 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은 이 후보자를 부적격이라고 하는데 아무런 근거도 없이 가짜뉴스와 인신공격으로 여론몰이만 했을 뿐"이라며 "오만과 불통은 한국당 자신에게 해야 할 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생은 생각도 안 하면서 국정 발목만 잡겠다는 것은 오기의 정치"라며 "(한국당은) 국회로 복귀해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합의에 응해달라"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4·19 혁명 59주년을 거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세력들이 준동해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해야 할 국회 안에서 독버섯처럼 자라나고 있다"며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왜곡하고 5·18 역사를 날조하는 상상도 못 할 망언이 제1야당에서 쏟아져 나왔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주의 가치를 부정하는 세력이 국회에 발을 붙이게 해서는 안 된다"며 "한국당은 '5·18 망언'과 '세월호 망언' 의원들을 국회에서 즉각 퇴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kong79@yna.co.kr

홍영표 "한국당 장외투쟁, 국정 발목잡는 오기의 정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