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합참 "北발사 전술무기, 지상전투용 유도무기로 평가"

송고시간2019-04-19 11: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미 공동 판단…구체적 제원 등 공개 어려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격시험을 참관한 신형 전술유도무기는 '지상전투용 유도무기'인 것으로 평가했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19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지상전투용 유도무기로 평가하고 있고, 탄도미사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한미가 공동으로 평가한 것"이라며 "관련해서 구체적인 제원 등 정보 사안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북한 국방과학원 야외 실험장에서 발사된 '신형 전술유도무기'는 한국과 미국의 장거리 레이더에는 포착되지 않았다. 미국은 첩보 위성 등으로 발사 사실을 확인했으며, 비행고도와 탄착지점 등을 근거로 탄도미사일은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측은 이런 평가 결과를 한국군에 제공했다고 정부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미측의 첩보 자산으로 수집된 대북 정보를 우리가 독자적으로 공개할 수는 없다"면서 "한미가 조율을 거쳐 발사된 사실과 지상전투용 유도무기라는 정도만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은 18일(현지시간) 국방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정한 종류의 시험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시험이 있었다"면서 "구체적 정보 사항에 대해 들어가지 않겠다. 시험이든 발사든 어떤 식으로 규정하든 간에 그것은 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CNN은 미 당국자를 인용해 북한이 완전히 작전운용 가능한 새로운 무기를 발사한 것이 아니라 대전차 무기의 부품을 실험했다는 게 미 정보당국의 초기 평가라고 보도했다.

이에 국방부 관계자는 "미국 언론 보도를 일일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three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