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도쿄올림픽 때 요코타 미군기지 민항기에 개방 추진

송고시간2019-04-19 15: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내년 7월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에 수도권 공항의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미군 요코타(橫田) 공군기지를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도쿄도(都) 서쪽 훗사(福生)시에 자리 잡은 요코타 기지는 도쿄역을 기준으로 보면 도심에서 약 50㎞ 거리로, 하네다공항(약 20㎞)보다 멀지만 나리타공항(약 70㎞)보다는 가깝다.

빨간색 원 왼쪽부터 요코타 미군 비행장, 하네다공항, 나리타 공항 [구글 지도 캡처]

빨간색 원 왼쪽부터 요코타 미군 비행장, 하네다공항, 나리타 공항 [구글 지도 캡처]

1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내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에 요코타 기지를 민항기에 개방해 달라고 요청했고, 미국 측은 검토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본 정부는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측에 요코타 기지의 민항기 이용 가능성을 물밑에서 타진해 왔다.

그러나 미국 측이 군용기 운용에 제약이 생길 수 있다는 이유로 신중한 태도를 보이자 일본 정부는 미국과 우방국 선수단이 탑승한 민항기에 한해 이용할 수 있게 해 달라는 대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우선 이를 실현한 뒤 요코타 기지를 민항기가 항구적으로 이용하게 하는 방안을 미국 측과 협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일미군사령부가 있는 요코타 기지는 약 720㏊(217만8천평) 크기로, 길이 3천350m에 폭 60m 규모의 활주로 한 개를 갖추고 있다. 주일미군 소속 C-130 수송기 등이 상주한다.

미·일 양국은 2003년 정상회담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요청으로 수도권에 있는 요코타 기지의 민항기 이용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으나 끝내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