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자유조선 회원으로 前 美해병대원"…습격과정 역할은 불분명
자유조선, 변호인 성명 통해 반발…"안 체포에 경악"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김동현 기자 =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을 습격한 반북단체 '자유조선'의 멤버인 전직 미국 해병대원이 미 당국에 체포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해당 인물의 이름이 '크리스토퍼 안'이며 그가 전날 체포돼 이날 로스앤젤레스의 연방법원에서 기소인정 여부 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통신은 크리스토퍼 안이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에서 역할을 했는지, 했다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은 별도로 설명하지 않은 채 자유조선 소속이라고만 보도했다.

그는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에 대한 스페인 당국의 수사발표 등을 통해 따로 이름이 언론에 등장하지는 않았던 인물이다.

미 법무부는 크리스토퍼 안의 체포와 관련해 코멘트를 거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스페인 마드리드의 북한대사관에 괴한이 침입해 컴퓨터와 이동식 저장장치(USB) 등을 빼앗아 달아난 사건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얼마 남지 않은 지난 2월 22일 발생했다.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멕시코 국적의 미국 거주자 에이드리언 홍 창 등은 사건 후 미국으로 건너간 것으로 알려졌으며, 스페인 당국은 이들에 대한 범죄인 인도를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미 연방수사국(FBI)의 연루 가능성 때문에 더욱 주목받고 있다.

FBI는 북한 대사관에서 탈취된 정보를 넘겨받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로이터통신은 지난 16일 소식통을 인용해 FBI가 북한대사관의 도난 물품을 스페인에 넘겨줬고 스페인은 이를 북측에 돌려줬다고 보도했다.

자유조선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즉각 반발했다.

리 월로스키 변호사는 이날 자유조선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미국 법무부가 북한 정권이 (스페인에서) 고소한 미국인들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한 데 대해 경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월로스키 변호사는 "가장 최근 북한 정권에 억류된 미국 시민은 북한의 고문으로 불구가 돼 귀국했고 살아남지 못했다"면서 "우리는 미국 정부가 표적으로 삼은 미국인들의 안전과 보안에 대해 미국 정부로부터 그 어떤 보장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2017년 식물인간 상태로 귀환해 결국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 사례를 언급하며 안의 신변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nar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