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우즈베크 경제협력 추진상황, 양국 정상이 직접 챙긴다

송고시간2019-04-20 13: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제공동위 워킹그룹, 석 달에 한 번씩 양 정상에 주요사업 보고

靑 "우즈베크 대통령, 120억달러 수준 협력프로젝트 제안해 와"

"우즈베크, 신북방정책 핵심…이번 순방으로 이행 본격화"

악수하는 한-우즈베크 정상
악수하는 한-우즈베크 정상

(타슈켄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현지시간) 타슈켄트 시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공동언론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향후 양국의 경제협력 추진상황을 직접 챙기기로 했다.

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깊은 신뢰를 확인하고 경제·기술 협력을 다각화한 만큼 이를 바탕으로 양국 정상이 직접 나서서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하는 과정의 실행력을 높이기로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수행 중인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20일 타슈켄트 현지 브리핑에서 "양 정상은 산자부 장관 등이 중심이 된 경제공동위 워킹그룹을 만들어 석 달에 한 번씩 양국 주요 관심 사업의 추진현황 등을 직접 보고받는 프로세스를 만드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주 보좌관은 "이를 통해 양국은 주요 추진 사업의 사업성 검토, 실무협의를 통한 사업 내용 구체화 등을 논의해 협력프로젝트의 투자 가능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며 덧붙였다.

우즈베키스탄에 대한 한국 기업의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각 기업이 수주를 추진 중인 플랜트와 인프라 사업 등도 이 워킹그룹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한국 기업은 현재 메탄올-올레핀(MTO) 프로젝트(천연가스 주성분인 메탄올에서 건축·생활소재 원료인 올레핀을 생산하는 플랜트 건설), 부하라 석유가공플랜트 현대화 및 재건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의 수주를 추진 중이다.

주 보좌관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협력에 적극적인 의지를 내비쳤다고 설명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정상회담에서 "우리가 만날 때마다 10억 달러씩 교역 규모가 늘어나기를 꿈꾸고 있다"며 에너지·인프라·교육·의료 등 여러 방면에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기를 원했다고 주 보좌관이 전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경제 기술 협력을 하고 싶은 첫 번째 국가로 단연 한국을 생각하고 있다"면서 플랜트·발전소·병원·교통 인프라·교육시설 등 120억 달러 수준의 프로젝트를 제안하기도 했다.

이어 "경제특구를 준비 중인데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한 인천 경제자유구역을 모델로 삼고 싶다"며 한국의 협력을 당부했다.

주 보좌관은 "이번 순방을 계기로 농기계·식물검역·합성섬유 등 전통산업, ICT(정보통신기술), 5G 등 첨단산업, 방위산업, 의료클러스터 협력, e-헬스 등 서비스산업에 이르기까지 전 산업에 걸쳐 다양한 의견들이 논의됐다"고 말했다.

원격진료받은 환자와 대화하는 문 대통령
원격진료받은 환자와 대화하는 문 대통령

(타슈켄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후(현지시간) 타슈켄트 인하대(IUT)에서 원격협진 시연을 보면서 원격진료받은 환자와 대화하고 있다. 2014년 개교한 IUT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 인재양성 시스템을 전수받기 위해 타슈켄트에 설립한 대학이다. 인하대는 설립자문과 학사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주 보좌관은 "특히, e-헬스와 관련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인하대 원격협진 시연을 거의 모든 우즈베키스탄 국민이 시청해 관심이 매우 커졌다'고 하면서 우즈베키스탄 의료시스템 표준을 한국 시스템에 맞추기를 희망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우즈베키스탄 도착 직후 '타슈켄트 인하대'를 방문해 양국 의료진이 우즈베키스탄 환자를 원격으로 협진하는 장면을 보여주는 시연회에 참석한 바 있다.

한편, 지난 2017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국빈 방한 당시 5억 달러 한도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기본약정을 체결한 양국은 이날 한국 수출입은행-우즈베키스탄 투자무역부 간 협력 프로그램도 체결했다.

주 보좌관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우즈베키스탄 진출을 추진 중인 우리 기업이 기존 EDCF 외에 수출금융 등 다양한 방식의 금융지원 수단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이는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신북방 경제협력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주 보좌관은 "우즈베키스탄은 그 지정학적 위치의 중요성, 중앙아시아 최대인 3천300만명의 인구, 시장개방 노력 등을 고려할 때 명실상부한 신북방정책의 핵심국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순방은 신북방정책의 이행을 본격화한다는 의미가 크다"라며 "신북방정책은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을 위한 시장 다각화 노력이자 전통산업, 첨단산업 등 모든 분야에 걸친 적극적인 해외시장 확장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