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부활절이자 일요일인 21일은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큰 가운데 중부지방 일부 지역에서는 낮까지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12.3도, 인천 11.2도, 수원 12.6도, 춘천·강릉 14.4도, 청주 15.6도, 대전 15.8도, 전주 14.4도, 광주 13.4도, 제주 15.2도, 대구 15.1도, 부산 15.0도, 창원 10.6도 등이다.

이날 예상 최고기온은 16∼24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높겠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20도 이상까지 오르면서 일교차가 10∼18도까지 크기 때문에 외출할 경우 쌀쌀한 저녁을 대비해 외투를 챙겨야 한다.

서울과 경기 남부에는 낮은 구름대가 형성돼 이날 아침까지 이슬비가 내리고, 중부지방에선 낮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미세먼지는 대기확산이 원활해 대부분 지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세종·충북·충남·대구에서는 오전 중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오르겠다.

강원 영동에는 건조경보가 발효 중이고, 중부내륙과 경상도, 전남(광양)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예보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가 필요하다.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로 바닷물이 높아지는 만큼 남해안과 서해안 저지대는 만조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 0.5∼1.0m, 남해·서해 앞바다 0.5m로 예보됐다. 먼바다에서는 동해 0.5∼2.0m, 남해·서해 0.5∼1.5m의 파고가 예상된다.

kc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