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실버 유튜브 크리에이터' 박막례 할머니가 유튜브 CEO까지 만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유튜브 홍보사 KPR은 전날 박 할머니가 유튜브 CEO 수잔 워치스키와 만난 콘텐츠를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달 한국을 찾은 워치스키는 할머니 이름을 건 '박막례 쇼'에 게스트로 초대돼 박 할머니와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 할머니는 2017년 구독자 수 10만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에 주는 '실버 플레이 버튼'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구글에 한국 대표로 초대받아 방문하기도 했지만 워치스키와 만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박 할머니는 "유튜브에 대한 수잔의 꿈이 가장 궁금하다"라고 물었고, 워치스키는 "유튜브를 통해 할머니 이야기가 전해졌던 것처럼, 전 세계 사람들이 자기 이야기를 할 기회를 갖기 바란다"라고 답했다.

이외에도 일하며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의 고민과 어려움을 이야기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방송 후에는 박 할머니의 특별한 요리교실, 김밥 편이 이어졌다.

'박막례 쇼' 영상은 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채널에서 확인하면 된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