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카자흐 정상회담…文대통령 "한반도 비핵화에 교훈·영감"
토카예프 대통령 "韓 기술·투자 적극 유치…고려인 정체성 보호하겠다"

(누르술탄[카자흐스탄]=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핵 포기 이후 지난 30년간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카자흐스탄은 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추진하는 데 있어 큰 교훈과 영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수도 누르술탄의 대통령궁에서 열린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해 지혜를 나눠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카자흐스탄 정부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속해서 지지·협력해 주신 데 대해서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어 "카자흐스탄은 우리 정부가 유라시아의 평화·공동번영을 목표로 추진 중인 신북방정책의 핵심 동반자"라며 "나의 방문이 양국 관계뿐 아니라 한국과 중앙아시아 간 지역 차원의 협력도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카자흐스탄이 중앙아시아 국가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카자흐스탄 2050' 국가발전전략을 추진하는 것을 아주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이 최적의 협력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신북방정책과 카자흐스탄의 국가발전전략을 연계해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호혜적·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덧붙였다.

특히 전날 알마티에서 계봉우·황운정 지사 유해 봉환식이 거행된 사실을 거론하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에 유해 봉환이 이뤄지도록 배려해 주신 데 대해 국민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토카예프 대통령은 "우리는 정치적 이해관계나 사업 등 모든 면에서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며 "역사적인 오늘을 계기로 카자흐스탄 대외 정책의 연속성이 계속 진행되리라는 것을 확실하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카자흐스탄에 무역·투자·기술 협력에 있어 중요한 10개 나라 중 하나"라며 "한국 기업들이 도로 건설 등 여러 분야에서 성공적으로 사업하고 있으니 나머지 기업에 좋은 상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문화 인적 교류에서도 고려인들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계속해서 그들의 문화·전통·풍습·정체성을 잃지 않도록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앞으로 양국 관계 강화를 적극 지지하고, 한국의 기술·투자 유치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차 세계대전 승전 기념일에 맞춰 2001년 준공한 조국수호자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인근에 전나무 한그루를 기념 식수했다. 이 나무 앞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식수를 하다'는 내용의 현지어 설명문이 세워졌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