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체적인 북러정상회담 날짜는 여전히 안밝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러시아 크렘린궁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 준비가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회담이 준비 중이며 준비 작업은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정상 간) 만남은 4월 말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크렘린궁은 이날도 정확한 정상회담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국내외 전문가와 외신은 오는 24∼25일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북러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kind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