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의 톱스타인 배우 판빙빙(范氷氷)이 천문학적인 규모의 탈세 사건을 일으킨 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나왔다.

23일 중국 연예 매체들에 따르면 판빙빙은 전날 저녁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 9주년 행사에 참석했다.

판빙빙은 지난해 세무 당국의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가 공개 행사에 나온 것은 8개월여만이다.

판빙빙은 이중계약서를 쓰는 방식으로 탈세한 것이 드러나 세금과 벌금을 합해 8억8천만위안(약 1천500억원)을 냈다.

판빙빙은 검정과 분홍색이 어우러진 옷차림으로 전날 행사에 나타나 여전한 미모를 자랑했다.

그는 친필로 이름을 남겼으며 위에화 엔터테인먼트(러화오락)의 두화 총재와 다정하게 사진을 찍기도 했다.

판빙빙이 공개석상에 등장한 것은 큰 화제를 모았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판빙빙의 출연작이 기대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키고 1년도 채 안 돼 복귀를 시도하는 것 아니냐고 의혹의 눈길을 보내는 이용자들이 많았다. 거액의 탈세를 하고 복귀하기는 너무 이르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최근에는 판빙빙이 미국 영화로 복귀한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달 앞서 버라이어티는 판빙빙이 올해 '355'에 제시카 채스테인과 함께 예정대로 출연한다고 보도했다. 판빙빙은 탈세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캐스팅됐다.

판빙빙은 중국 내에서는 이미 작업을 마친 영화나 출연하려던 영화가 탈세 사건 때문에 중단된 상태다.

그가 출연한 차오바오핑(曹保平) 감독의 범죄물 '타샤'와 판타지물 '줴지2'(爵迹2)'는 언제 개봉할지 불투명하다. 스타 감독 펑샤오강의 '휴대폰 2'에 출연하기로 돼 있지만 아직 관련 소식이 없다.

y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