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영국 왕실 윌리엄 왕세손 부부의 막내아들인 루이 아서 찰스 왕자의 첫돌 기념사진이 공개됐다.

영국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켄싱턴 궁은 22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에 "내일 루이 왕자의 첫 생일을 앞두고 세 장의 새로운 사진을 공유하게 돼 기쁘다"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5위 루이 왕자...첫돌 맞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루이 왕자는 윌리엄 왕세손(37)과 부인인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37)의 차남이자 셋째 자녀다.

형 조지 왕자(5), 누나 샬럿 공주(3)에 이어 영국 왕위 계승 서열 5위이며, 엘리자베스 2세 여왕(93)의 여섯 번째 증손이기도 하다.

공개된 석 장의 사진 가운데 두 장은 같은 장소에서 촬영됐다.

붉은색 계통 스웨터 차림의 루이 왕자는 나무와 풀이 우거진 야외에서 장난기 어린 표정으로 환하게 웃고 있다. 웃을 때 드러난 아래쪽 앞니 2개도 눈에 띈다.

또 다른 한장의 사진에선 가슴 부위에 강아지가 새겨진 푸른색 스웨터를 입고서 카메라를 빤히 응시하는 모습이다.

석 장의 사진은 모두 이달 초 영국 노퍽주(州)에 있는 윌리엄 왕세손 부부 자택 '앤머홀'(Anmer Hall) 앞에서 미들턴 왕세손빈이 직접 촬영한 것이다.

앤머홀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2013년 윌리엄 왕세손 부부에게 선물한 집이다.

루이 왕자의 사진이 외부에 드러나는 일은 흔치 않다.

작년 4월 런던 소재 세인트 메리 병원에서 막 태어났을 때와 한 달 뒤 잠자는 모습, 그해 7월 성공회 세례를 받을 때 미들턴 왕세손빈의 품에 안긴 모습 등의 사진이 각각 공개된 바 있다.

그해 12월 윌리엄 왕세손 부부가 앤머홀 앞에서 자녀들과 함께 찍은 가족사진에도 루이 왕자의 모습이 담겼다.

루이 왕자의 첫돌 축하 행사는 23일 오전 진행될 예정이다.

윌리엄 왕세손은 행사 후 호주-뉴질랜드의 현충일인 '안작(Anzac) 데이'에 맞춰 뉴질랜드로의 비행길에 오른다. 현지에선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이슬람사원) 총격 테러 희생자를 위해 조문하는 일정도 있다.

lu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