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빚 독촉을 한다는 이유로 이웃에 사는 7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양평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52)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8∼19일 양평군 용문면 자택에서 B(78)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웃에 살던 B 씨로부터 300만원을 빌렸다가 애초 약속한 변제 날짜를 어겨 독촉을 받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다른 이웃으로부터 며칠째 B 씨가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 씨 자택에서 숨져있는 B 씨를 발견하고 이날 오후 A 씨를 검거했다.

아울러 A 씨가 시신을 훼손한 정황을 확인하고 사라진 시신 일부를 찾고 있다.

A 씨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zorb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