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김정은 외국방문 수행 안한 건 처음…리용호·최선희 등은 동행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류미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새벽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를 방문하시기 위하여 4월 24일 새벽 전용열차로 출발하시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 동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간 북미, 북중 정상회담 등 김 위원장의 정상외교 현장을 지켜온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호명되지 않아 주목된다.

이날 통신이 홈페이지에 올린 환송식 사진에서도 김 부위원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김 부위원장이 김 위원장의 외국 방문길에 동행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동행 여부에 관심을 모았던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호명되지 않았다.

통신은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당 부위원장을 비롯한 간부들이 김 위원장을 환송했다며 "간부들은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외국방문의 길에서 안녕히 돌아오시기를 충심으로 축원하였다"고 전했다.

다만 북한 매체들은 어디서 출발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아 평양이 아닌 다른 곳에서 출발했을 가능성도 있다.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함경북도 나선(나진·선봉)지구와 러시아 하산 지역을 연결하는 북러 접경의 두만강 철교를 통과해 북한에서 러시아로 직접 이동하는 루트를 택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탄 열차가 북러 정상회담이 열리는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하는지와, 언제까지 러시아에 체류하는지 등은 여전히 언급하지 않았다.

현지에서는 김 위원장이 24일 오후 블라디보스토크에 입성, 26일까지 체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크렘린궁의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우리 대통령(푸틴 대통령)이 방러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담 의제와 관련해선 "핵심 관심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sh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