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가 데이미언 릴라드의 11m 장거리 3점 버저비터로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2회전에 선착했다.

포틀랜드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모다 센터에서 열린 2018-2019 NBA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1회전(7전 4승제)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와 홈 5차전에서 118-115로 이겼다.

서부 콘퍼런스에서 가장 먼저 1회전을 통과한 포틀랜드는 덴버 너기츠-샌안토니오 스퍼스의 승자와 2회전을 치른다. 덴버와 샌안토니오 경기는 덴버가 5차전까지 3승 2패로 앞서 있다.

극적인 승부였다. 포틀랜드는 종료 7분 전까지 15점이나 끌려가 패색이 짙었다.

6차전으로 향하는 듯했던 경기는 포틀랜드의 '원투 펀치'인 릴라드와 C.J 맥컬럼이 힘을 내면서 양상이 급변했다.

포틀랜드는 맥컬럼의 골밑 돌파와 모리스 하클리스의 연속 덩크슛으로 종료 6분 정도를 남기고는 9점 차로 간격을 좁혔다.

릴라드는 108-100으로 뒤진 종료 4분 47초 전에 3점포를 꽂아 5점 차를 만들며 오클라호마시티를 압박했다.

다시 8점 차가 된 종료 3분 전에는 맥컬럼의 미들슛이 들어갔다. 맥컬럼은 1분 39초를 남기고 다시 2점을 보태며 113-109를 만들었다.

맥컬럼은 종료 1분 전에 정확한 미들슛으로 드디어 113-113, 동점까지 이뤄냈다.

다음 차례는 릴라드였다. 오클라호마시티가 폴 조지의 미들슛으로 2점을 달아나자 포틀랜드는 릴라드가 비호같이 골밑을 파고들어 다시 115-115를 만들었다.

이어진 오클라호마시티의 공격은 러셀 웨스트브룩이 시도했으나 골밑슛을 놓쳤고, 포틀랜드는 17초를 남기고 마지막 공격권을 잡았다.

릴라드는 3점 라인에서 다소 멀찌감치 떨어진 지점에서 시간을 흘려보냈다. 바로 앞에는 자신보다 키가 15㎝ 정도 더 큰 조지가 수비하고 있었다.

무모할 정도로 시간을 많이 흘려보낸 릴라드는 종료 직전 약 11m 지점에서 3점슛을 던졌고, 이것이 그물을 가르면서 체육관을 가득 메운 홈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3점 라인보다 하프라인에 더 가까운 쪽에서 던진 믿기지 않는 한 방이었다.

릴라드는 이 득점으로 이날 무려 50점을 넣으며 팀의 2회전 진출을 이끌었다.

동부 콘퍼런스에서는 2회전 진출 팀이 모두 가려졌다. 정규리그 1∼4위 팀이 모두 2회전에 올랐으며 밀워키 벅스-보스턴 셀틱스, 토론토 랩터스-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대결로 2회전이 펼쳐진다.

◇ 24일 전적

▲ 동부 콘퍼런스 1회전

필라델피아(4승 1패) 122-100 브루클린(1승 4패)

토론토(4승 1패) 115-96 올랜도(1승 4패)

▲ 서부 콘퍼런스 1회전

덴버(3승 2패) 108-90 샌안토니오(2승 3패)

포틀랜드(4승 1패) 118-115 오클라호마시티(1승 4패)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