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엄중 처벌해야"…온라인 서명운동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동물보호단체가 떠돌이 개를 2년간 학대하다 죽게 한 남성을 경찰에 고발하고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충남 아산에서 떠돌이 개를 차로 치어 죽게 한 50대 남성 A씨를 경찰에 고발하고 처벌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이 단체 홈페이지에는 한 주차장에서 검은색 승용차가 강아지 두 마리를 들이받아 그중 한 마리가 죽어가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동물자유연대는 사고를 당한 강아지들이 충남 아산의 한 마을에 살던 떠돌이 개이며, 승용차 운전자는 이 강아지들을 2년간 지속해서 학대해 온 남성이라고 주장했다.

단체 관계자는 "마을 주민들의 제보를 통해 떠돌이 개들을 이유 없이 폭행해 온 주민 A씨가 사고를 낸 차 운전자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동물 학대자들이 음지에 숨어 학대를 지속하지 않도록 특별 관리·감독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지난 22일 A씨를 경찰에 고발하고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o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