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68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유천 측 "어떻게 체내에 필로폰 들어갔는지 확인 중"

송고시간2019-04-25 10:24

댓글68댓글페이지로 이동

'혐의 부인' 입장 유지…내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 측이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에도 혐의를 부인하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경찰 조사 마치고 나오는 박유천
경찰 조사 마치고 나오는 박유천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4.17 xanadu@yna.co.kr

25일 박 씨의 변호인인 권창범 변호사는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박 씨)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권 변호사는 "영장실질심사까지 시간이 별로 없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과수 검사 결과가 알려진 이후 박 씨 측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유천 측 "어떻게 체내에 필로폰 들어갔는지 확인 중"…'혐의 부인' 입장 유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 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과수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박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따라 박 씨는 오는 26일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 여부가 갈리게 된다.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박 씨 측이 이러한 입장을 밝힘에 따라 영장실질심사에서는 경찰과 박 씨 측이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박 씨 측이 필로폰이 검출된 데 대해 어떠한 주장을 펼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박 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는 자신에 대한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진 이후부터 줄곧 혐의를 부인해왔다.

박 씨와 황 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 씨는 지난 2017년 4월 황 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