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8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와대 새 대변인에 고민정…文정부 첫 여성 靑 대변인(종합)

송고시간2019-04-25 11:47

댓글28댓글페이지로 이동

선임행정관급 부대변인→비서관→대변인…文대통령이 사실상 낙점

방송국 아나운서 출신 2번째 靑대변인…文대통령 내외와 경희대 동문

靑 "여러 세대·계층과 잘 소통…아나운서 출신이라 정무감각 없다는 건 편견"

고민정 청와대 신임 대변인, 첫 일정
고민정 청와대 신임 대변인, 첫 일정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고민정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형배-이미선 신임 헌법재판소 재판관 임명장 수여식에 입장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고가건물 매입 논란'에 휩싸여 사퇴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후임에 고민정(40) 부대변인을 임명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9일 발표했다.

고 신임 대변인은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김의겸 전 대변인에 이어 문재인 정부 청와대 3번째이자 현 청와대 첫 여성 대변인으로 기록되게 됐다.

윤 수석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을 임명했다"며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 중 하나로,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를 수행했다는 평을 받는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비서실의 가장 젊은 여성 비서관인 고 대변인은 여러 세대,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해 2년 가까이 선임행정관급 부대변인으로 활약했으며, 지난 1월 비서관으로 승진했다.

분당고와 경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그는 2004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문 대통령의 영입으로 지난 대선에서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 대변인을 지냈다. 문 대통령으로부터 상당한 신임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당초 언론인 출신의 외부 인사를 발탁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내부 인사 쪽으로 선회했고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고 대변인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입니다"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입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고민정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25일 오후 춘추관에서 첫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고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첫 여성 대변인이다. xyz@yna.co.kr

방송국 아나운서 출신 인사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발탁된 것은 참여정부 당시 송경희 전 KBS 아나운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명박 정부 때 MBC 방송 기자 출신이었던 김은혜 현 MBN 특임이사가 대변인을 지낸 바 있다.

지난 2009년 38세의 나이로 제2대변인에 임명된 김은혜 이사가 역대 청와대 최연소 대변인이다. 노무현 정부 때 대변인을 지낸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04년 40세 때 부대변인에서 대변인으로 발탁됐고,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대중 정부 때인 2002년 42세의 나이로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바 있다.

송경희 전 대변인도 42세 때 대변인을 지냈다.

고 신임 대변인은 그간 부대변인을 지내면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일정을 주로 담당했고, 김의겸 전 대변인 낙마 이후 문 대통령의 첫 순방이었던 이달 중앙아시아 방문 중에는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언론과의 소통을 기존 김의겸 전 대변인 때와 마찬가지로 고 대변인으로 일원화하고 공석인 한 자리의 부대변인 자리를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모든 청와대 소통은 고 대변인으로 일원화하겠다"며 "한정우 부대변인 한 명만 남는데 보강해 '1대변인 2부대변인' 체제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고 대변인 발탁으로 공석이 된 비서관 자리를 채울지에 대해 그는 "아직 최종 검토가 끝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청와대 새 대변인에 고민정…문재인정부 첫 여성 靑 대변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아나운서 출신의 고 대변인의 정무 감각 등 대변인으로서의 경험과 자질을 어떻게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윤 수석은 "그동안 부대변인으로 활동해오지 않았나"라며 "그 과정에서 정무 감각을 많이 키웠고 탁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나운서 출신이라 해서 정무 감각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편견"이라며 "KBS에서 언론 활동을 했고 청와대 부대변인으로서도 뛰어난 정무 감각을 보인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신임 대변인의 청와대 외부 인사 발탁 가능성이 제기돼 온 데 대해 그는 "적임자를 찾는 과정이었고, 고 대변인이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그 외에 잡다한 스토리가 있을 수 있지만, 인사 과정이라 소상히 밝히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고 대변인에게 특별한 당부를 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며 "고 대변인은 현재 다른 업무 때문에 자리를 비웠고, 임명 이후 대통령을 만나 뵈면 그때 특별한 당부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