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전 장인상…대표 비서실장 통해 의원들에 공지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5일 자신의 장인상과 관련해 소속 의원 및 당협위원장들에게 조문을 오지 말고 대여투쟁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이헌승 대표 비서실장을 통해 의원 및 당협위원장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이 실장은 "황 대표는 가족과 함께 조용히 상을 치르고 복귀할 예정"이라며 "황 대표가 조문은 오시지 말라고 각별히 당부했고, 애도의 마음만 감사히 받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실장은 또 "황 대표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 당분간 투쟁에 동참하지 못하는 데 미안함을 전하며, 당협위원장들께서는 대여투쟁 상황에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 장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고 발인은 오는 27일이다.

이에 따라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주한 독일대사 접견 등의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jesus786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