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작고, 못난 사람을…" 이채익, 임이자 두둔 발언 논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서울=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을 두둔하는 과정에서 '수위' 넘은 발언으로 논란을 불렀습니다.

24일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의 임이자 의원 볼 감싸기 행동을 규탄하는 비상의원총회에서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그렇게 모멸감을 주고, 조롱해도 된다는 말입니까"라고 말해 역풍을 맞았습니다. 발언이 이어지자 중간에는 다른 의원들이 "적당히 하세요"라며 말리기도 했는데요. 영상으로 확인해 보세요.

<영상 :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