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민정 "상선약수, 논쟁보다는 설득…文대통령 '당당하라' 당부"(종합)

송고시간2019-04-25 17: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명 후 첫 브리핑…"대통령 국정철학 소상히 전해 피부로 체감하게 할 것"

"文대통령 '내 생각을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라 생각했다' 말해"

"박수현의 '소통', 김의겸의 '명확한 전달' 모두 갖도록 최선 다하겠다"

첫 브리핑하는 고민정 신임 대변인
첫 브리핑하는 고민정 신임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고민정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25일 오후 춘추관에서 첫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고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첫 여성 대변인이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고민정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늘 국민을 생각하는 대변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임명 후 인사를 겸한 첫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성과를 소상히 전달해 (이를) 국민이 공감하고 피부로 체감하도록 꼼꼼히 챙기는 대변인이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가장 선한 것은 물과 같다'는 뜻의 '상선약수'(上善若水)라는 말을 좋아한다고 말하고 "물은 모두에게 생명을 주고 다투지 않으며 늘 아래로 흐른다"고 언급했다.

이어 "('상선약수'라는 말처럼) 논쟁보다는 이해시키고 설득시킬 수 있는 대변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더 겸손하게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여러분에게 성실히 답할 수 있는 대변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대변인에게는 대통령의 생각을 정확하게 읽어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대변인으로서 대통령과 정부를 국민께 잘 전해야 하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발언듣는 고민정 신임 대변인
문 대통령 발언듣는 고민정 신임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고민정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뉴스네트워크(ANN) 이사진 접견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집중해서 듣고 있다. 고 신임 대변인은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김의겸 전 대변인에 이어 문재인 정부 청와대 세번째이자 현 청와대 첫 여성 대변인으로 기록되게 됐다. scoop@yna.co.kr

브리핑 직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자신 있고 당당하게 하라'고 당부했다"며 "(문 대통령이) '내 생각을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어떤 스타일의 대변인이 되고 싶은가'라는 물음에 "스타일은 제가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규정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박수현 전 대변인이 갖고 있던 언론인과의 넓은 소통 능력, 김의겸 전 대변인이 가졌던 명확한 전달력을 모두 갖고 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고 대변인은 "오늘 아침에 대변인으로 지명받은 것을 처음 알게 됐다"면서 "하루에 최소한 한 번 이상 (기자들의 상주 공관인) 춘추관에 오겠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