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위층에 사는 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10대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18) 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A군은 지난 24일 오전 9시 10분께 자신이 살던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아파트 6층 복도에서 위층에 사는 할머니(75)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2017년 조현병 진단을 받은 A군은 "할머니가 내 몸에 들어와 고통을 준다" 등 범행 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의 정신과 치료 병력을 분석하는 한편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압수해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imag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