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지지율 4%포인트 오른 24%…"국정농단 이후 최고치"[한국갤럽]

송고시간2019-04-26 11:08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당 4%포인트 내린 35%…정의 9% 바른미래 7% 평화 1%

'내일 총선이면 어디에 투표'…민주 36% 한국 24% 정의 10% 바른미래 6% 평화 1%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44%…부정평가, 긍정평가 앞서

황교안과 나경원 '무슨대화?'
황교안과 나경원 '무슨대화?'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24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2016년 국정농단 사태 이후 최고치인 24%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3∼25일 전국 성인남녀 1천3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4%포인트 오른 24%로 집계됐다.

한국갤럽은 "한국당 지지도 변화는 40·50대에서 두드러졌다"며 "한국당 지지율은 새누리당 시절이던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최고치"라고 설명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35%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1%포인트 하락한 9%, 바른미래당은 2%포인트 상승한 7%, 민주평화당은 1% 등으로 집계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에 대한 부정평가는 긍정평가를 역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4%포인트 내린 44%, 부정평가는 5%포인트 오른 47%였다.

민주당 지지층의 81%, 정의당 지지층의 69%가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했지만, 한국당 지지층은 91%가 부정적이었다.

또한 무당층에서는 긍정평가가 24%, 부정평가가 52% 등으로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

응답자들은 긍정평가 이유로 '외교 잘함'(19%), '북한과의 관계 개선'(1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0%), '평화를 위한 노력'·'전반적으로 잘한다'(각 4%) 등을 꼽았다.

부정평가 이유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6%),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6%), '독단적·일방적·편파적'(5%) 등을 거론했다.

한편 '만약 내일이 국회의원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에 투표할 것 같은지' 총선 투표 의향 정당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6%는 민주당을 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한국당 24%, 정의당 10%, 바른미래당 6%, 평화당 1% 등 순이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