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쇠망치·빠루 민주당이 휘둘러"… 민주 "우리와 관계없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26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충돌 과정에서 등장한 속칭 '빠루'(노루발못뽑이)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빠루'는 이날 새벽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사무실 앞에서의 충돌 과정에서 등장했다. 한국당이 문을 걸어 잠근 채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하자 이를 열기 위해 장도리, 망치와 함께 동원된 것이다.

당장 한국당은 민주당이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이런 도구를 동원했다는 주장을 제기했고, 민주당은 경호권 발동에 따른 국회 차원의 조치로 민주당과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빠루'·망치 등장한 국회…민주·한국 '빠루 공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 '빠루'를 들고 등장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애초 "민주당인지 국회 방호과인지가 7층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갖고 온 것을 저희가 뺏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오후에는 논평을 내고 "국회사무처 관계자가 이실직고했다. 쇠망치와 빠루를 휘두른 것은 민주당 관계자"라며 민주당을 정면 겨냥했다.

그는 "(사무처 관계자가) '쇠망치는 민주당이 준비해온 것이고, 빠루는 민주당 측 요청으로 방호과에서 전달해준 것'이라고 했다"며 "민주당은 불법 폭력행위에 대해 책임지고, 즉각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이번 폭력사태에 따른 고소·고발전이 펼쳐질 것에 대비한 사전 포석으로도 해석된다.

하지만 민주당은 해당 도구들과 관계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공지 문자를 통해 "충돌 당시 국회 내 회의실 문을 열기 위해 망치 등 도구가 사용되었던 것은 한국당의 불법적 회의 방해로 인해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 등 국회 절차에 따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의해 이뤄진 일"이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 당직자나 관계자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se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