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계 이틀 전 소집요구…국민의당계 일부도 불신임 가세할 듯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미래당은 26일 오후 5시 의원총회를 열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당내 갈등 수습 방안을 논의한다.

이는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계 의원들이 지난 24일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공지문을 통해 "이틀 전 10명의 의원이 의총 소집을 요구, 오늘 오후 5시 당 대표실에서 의원총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의총에서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국민의당 출신 일부 의원들은 손학규 대표와 김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총사퇴를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의원들은 또한 김 원내대표 불신임 안건을 투표에 부칠 계획이다.

goriou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