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투자사에서 활동비 지원" 케이블카 주민 추진위 논란

송고시간2019-04-29 16:01

댓글

추진위, 회의실 용도로 투자사 건물 무상 사용도

투자사 "추진위서 지원 요청…법률검토 문제없다"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부산블루코스트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차근호 기자 = 부산 해운대와 이기대를 잇는 해상케이블카 건립을 촉구하는 민간단체 설립 배경과 운영방식 등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단체가 해상케이블카 건립을 추진해온 아이에스동서(IS동서)로부터 활동비와 사무실 등 각종 지원을 받은 사실이 확인되며 논란에 불을 붙였다.

29일 부산 남구 등에 따르면 부산해상관광케이블카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27일 부산 남구 용호동 힐탑상가 앞 공터에서 '해상관광케이블카 유치를 위한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추진위는 남구, 수영구, 해운대구 등 지역 민간단체와 숙박협회, 상인회 등이 뜻을 모아 결성했다고 설명했다.

추진위는 "해운대와 이기대 사이 바다 4.2㎞를 연결하는 국내 최장 해상케이블카가 조성되면 부산 도시 브랜드가 격상돼 아시아 최고 관광지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사업을 반드시 추진해 부산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래픽] 2016년 부산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추진 계획도
[그래픽] 2016년 부산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추진 계획도

[연합뉴스 자료]

이들은 해상케이블카 조성을 위한 30만명 청원을 목표로 서명운동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아이에스동서가 1천만원의 활동비 등 추진위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아이에스동서는 자회사인 부산블루코스트를 통해 민간사업으로 해운대 동백유원지∼이기대공원 해상케이블카 사업을 추진하는 곳이다.

2016년 부산시에 사업을 제안했다가 교통 대책은 물론 환경보존, 해양 공공재 사용에 따른 공적 기여방안이 없다는 이유로 신청이 반려됐다. 당시 지역 시민단체에서 반발하기도 했다.

추진위는 IS동서 소유 건물에서 회의하는 등 시설도 무상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추진위 발대식 참석자들이 IS동서가 시공 분양한 상가 주차장을 무료로 사용했는데 이도 IS동서 협조 없이는 어려운 혜택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대해 IS동서 측은 "추진위가 활동비를 요청해와 법률적 검토 등을 통해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지원했다"면서 "사무실 사용 등과 관련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해상케이블카 추진위원회 발대식
부산해상케이블카 추진위원회 발대식

[부산블루코스트 제공]

이와 함께 아이에스동서가 직원들을 동원해 청원 동의서를 받아오라는 강요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아이에스동서 직원 지인이라는 A씨는 "회사 측이 청원서 500명을 채우지 못하면 불이익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최근 부산시에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다.

안일규 부산경제정의실천연합 팀장은 "이미 반려된 사업을 민간사업자가 재추진하는 것은 문제가 있고, 다른 단체를 내세워 여론전을 한다는 것도 맞지 않는다"면서 "바다 조망권은 공공재로 해상케이블카를 위한 전유물이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ready@yna.co.kr

p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