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타고 다니는 아동용 링거 거치대' 디자인 개발 상용화 추진

송고시간2019-05-02 16: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혁신과제 사업 결과물, 울산과기원 김차중 교수팀·디자인부산 공동개발

김차중 교수팀이 개발한 아이들을 위한 링거 거치대 '아이몬'(IMON).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김차중 교수팀이 개발한 아이들을 위한 링거 거치대 '아이몬'(IMON).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김차중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팀이 어린이용 링거 거치대 디자인을 개발, 상용제품 출시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아이몬'(IMON)이라는 이름의 이 링거 거치대는 아동 병동 환자를 위한 것이다.

성인이 끌고 다니는 기존 거치대와 달리 좌석이 장착돼 아이들이 타고 움직일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또 각종 진단기기, 산소탱크, 링거줄 꼬임 방지 장치 등 의료장비와 부모 물품을 담을 수 있는 수납공간도 있다.

아이를 위한 테이블도 설치할 수 있어 책을 읽거나 보드게임을 할 수 있다.

아이몬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디자인 혁신과제 사업 결과물이다. 김 교수팀과 디자인기업인 '디자인부산'이 함께 개발했다.

아이몬은 지난 3월 세계적 디자인 공모전 '2019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받았다.

김 교수팀과 디자인부산은 내년 상반기 상용제품 출시를 목표로 추가 디자인 작업을 하고 있다.

김 교수는 "실제 환아를 관찰한 데이터, 부모와 간호사 인터뷰 등을 토대로 아이몬을 개발했다"면서 "아이들에게 '타는 즐거움'을 선사해 링거를 맞는 두려움이나 거부감을 없애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이몬으로 iF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김차중 교수팀. 왼쪽부터 조광민·마상현·최하연 연구원, 김차중 교수.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아이몬으로 iF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김차중 교수팀. 왼쪽부터 조광민·마상현·최하연 연구원, 김차중 교수.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