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광안리 앞바다 케이블카 추진단체 시민청원운동

송고시간2019-05-03 10:46

댓글

청원 참여 시민에게 고무장갑 나눠줘 논란…시민단체 "환경권을 파는 행위"

고무장갑 나눠주며 해상케이블카 서명운동
고무장갑 나눠주며 해상케이블카 서명운동

[독자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 해운대 송림공원과 남구 이기대공원을 연결하는 해상케이블카를 건립을 촉구하는 민간단체가 논란 속에 청원운동을 시작했다.

부산해상관광케이블카 추진위원회는 2일부터 부산 수영구와 부산진구 등 시내 곳곳에서 해상케이블카 추진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받고 있다.

이 단체는 "부산을 국제적인 관광도시로 만들어 관광산업이 부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해운대∼이기대 '부산해상관광케이블카' 사업이 추진되도록 촉구한다"며 청원운동 이유를 밝혔다.

남구, 해운대구, 수영구 등 지역 민간단체와 숙박협회, 상인회 등으로 구성된 추진위는 30만명 청원을 목표로 서명운동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청원 서명을 받는 과정에서 청원에 동참하는 시민에게 고무장갑을 나눠줘 논란이 일고 있다.

이성근 부산그린트러스트 상임이사는 "(청원서 서명은)고무장갑 한 개 받고 환경권을 파는 행위로 미래 세대 권리까지 도매로 넘어간다. 이 서명은 무효"라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출범한 이 단체는 해상케이블카 추진업체인 아이에스동서로부터 활동비와 사무실 등 각종 지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키웠다.

케이블카 추진 청원서
케이블카 추진 청원서

[독자 제공]

이 단체는 아이에스동서로부터 활동비 1천만원을 지원받았으며, 아이에스동서 소유 건물에서 회의하는 등 시설도 무상으로 지원받았다.

아이에스동서 측은 "추진위가 우리 사업을 돕는 일을 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법률적 검토를 거쳐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지원했다"는 입장이다.

부산 해상케이블카는 해운대 동백유원지∼이기대공원 간 4.2㎞를 연결하는 민간사업으로 아이에스동서 자회사인 부산블루코스트가 추진하고 있다.

업체 측은 2016년 부산시에 사업을 제안했다가 경제성 부족, 환경 훼손, 공적 기여방안 부족 등을 이유로 반려된 뒤 최근 다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