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소득 관계없이 10회까지 난임 시술비 지원

송고시간2019-05-07 11:43

댓글

주사제 투약비용도 지원…경제적 부담 덜어 주기로

난임·불임 부부↑(CG)
난임·불임 부부↑(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앞으로 부산에서는 소득과 관계없이 난임 시술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부산시는 7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난임 지원을 위한 바우처 사업'을 벌인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부산지역 30여개 의료기관에서 시행하는 체외수정, 인공수정 등 난임 시술로, 이때 발생하는 본인부담금을 부산시에서 지원한다.

지원 규모는 1회 최대 50만원 한도에서 1인당 10회까지다.

주사제를 투약할 때 발생하는 본인부담금도 최대 8주간 56만원까지 지원한다.

시는 보건소에서 주사제를 투약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안전성과 보건소 인력 확보 문제 등으로 비용지원 방식으로 바꿨다.

대신 대상자가 안심하고 편리하게 의료기관을 이용해 주사제를 투약할 수 있도록 300여 의료기관과 업무협약을 하고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난임 시술자는 하루 2∼4회 스스로 주사를 놔야 하므로 엄청난 고통과 불편을 겪고 있다.

난임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난소 나이 검사를 할 때도 본인부담금을 지원하기로 하고 시는 시내 75개 의료기관과 협약을 추진한다.

결혼 이후 1년 이상 임신을 못 한 난임 부부에게는 보건소에서 검사비 6만원 상당의 쿠폰을 지급한다.

올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난임 지원 사업을 위해 시는 예산 14억원을 확보하기로 했다.

시는 2014년부터 시행 중인 한방 난임 사업도 지속해서 추진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 출생률은 전국 최저 수준으로, 이번 대책이 충분하지는 못하지만 난임 부부와 고통을 나누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5년 전 난임 진단을 받고 7차 시술을 앞두고 있다는 김모(43)씨는 "난임 여부를 조금이라도 빨리 확인하게 되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사회적인 관심과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