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발언에 비판한 한국당 겨냥 "독재자 후예 자인하는 꼴"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난 19일에도 자유한국당을 향해 '5·18 망언'을 한 소속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마무리하는 등 책임있는 자세를 보이라고 압박을 이어갔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야당 대표의 광주방문은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방문 이전에 한국당은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를 마무리했어야 했다.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입으로만 화합을 외치는 한국당에게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존중을 느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5·18 망언을 늘어놓은 자당 의원들을 그대로 두고 광주의 아픔이니 긍지를 말하는 것에 국민들은 진심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국회 윤리특위 개최와 5·18민주화운동특별법 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계승을 위한 진정성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특히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5·18 기념사를 문제삼아 "반쪽짜리 기념식"이라고 반발한 것을 놓고 비판이 쏟아졌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미 대한민국 역사에 있어 5·18은 해석의 여지가 없는 엄연한 진실"이라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당연한 말에 심기가 불편한 자가 있다면 이는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더는 역사에 등 돌리지 말라. 1980년 그날의 눈물과 아픔을 넘어 희망찬 대한민국을 함께 만드는 길에 모두 동참하라. 그 첫 단추는 5·18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여 역사의 가해자에게 그에 마땅한 책임을 지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5·18 조사위 운영을 사실상 못하게 하고 망언과 관련해서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대통령에게 그런 말을 들어서 화낼 것이 아니라 부끄러워해야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호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말씀처럼 진정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마땅히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의원들을 징계하고 진상규명에 진정성 있게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경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욕먹으러 광주에 간 황교안은 사진도 제대로 찍히고 목적 달성했다"며 "문 대통령이 갑자기 '독재자의 후예'로 선포했는데 황 대표는 큰 욕을 먹은지도 모르고 종일 뉴스 나온 데 흡족할지도"라고 비난했다.

bob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