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9일 낮 12시 35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원시동의 한 도로에서 시내버스가 전신주와 전광판 등을 추돌하며 인도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기사 A(54) 씨가 무릎 등에 중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도로 위에 보행자 등이 없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빗길에 버스가 미끄러지며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sto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