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남포동·벡스코지역에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송고시간2019-05-20 08:55

댓글
부산종합관광안내소
부산종합관광안내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모한 '2019년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움직이는 관광안내소'는 외국어에 능통한 관광 안내원이 관광지를 돌아다니며 관광객에게 여행 정보를 주는 사업이다.

부산시는 2017년부터 이 공모사업에 꾸준히 선정돼 해운대, 광복동, 남포동, 서면 일대에서 움직이는 관광안내소를 운영해 왔다.

시는 올해부터 2년간 국비 4억원을 지원받아 이 사업을 진행한다.

올해는 하반기부터 남포동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관광안내소를 운영하고, 대규모 국제행사 때는 벡스코 주변으로 안내원을 파견할 계획이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