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 잠기면서 18개월 영아 홀로 차 안에 갇혀 '아찔'

송고시간2019-05-21 09: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어린이 차량 방치 사고
어린이 차량 방치 사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차량 속에 어린아이가 홀로 갇혔다가 구조됐다.

21일 광주 북부경찰서와 북부소방서 119 구조대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52분께 북구의 한 병원 주차장에서 18개월 남자아이가 차 안에 갇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신고접수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아이는 차 안에서 울고 있었고, 차량 밖에서는 어머니가 불안해하며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병원 진료를 받은 어머니는 아이를 먼저 태운 후 차량 열쇠를 차 안에 놓고 잠시 일을 보기 위해 현장을 벗어났다.

그 사이 아이가 차 안에서 문을 잠근 것으로 추정된다.

아이는 현장에 도착한 119 구조대가 차량 문을 개방하면서 무사히 구조됐다.

경찰 관계자는 "여름철 어린아이가 차 안에 장시간 방치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