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8댓글페이지로 이동

탁현민 "김정은 답방 준비 많이 해놨다…당연히 답방해야"

송고시간2019-05-21 10:09

댓글38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방한 때 만찬 오른 독도 새우도 기획…음식에 의미 부여"

'조국 정치 데뷔 가능성'에 "하고 싶지 않은 일이라고 피할 수 있을까"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비한 행사 기획과 관련해 "준비를 이미 많이 해놨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가 (청와대) 안에서 일을 하고 있을 때 (김 위원장의 답방 이야기가 나와)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놓고 준비는 다 해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이 올지 안 올지는 모르겠지만 올 수 있다는 가능성만 있어도 준비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역사적 사건인 만큼 '대대적으로 환영한다' 수준이 아니라 남북 평화를 위해 구체적이고 감동적인 메시지를 만들 준비를 해야 했고 해 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 개인적 믿음은 별로 중요하지 않지만 외교적이고 국가적인 문제니 김 위원장이 당연히 오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지난해 4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당시 가장 인상 깊었던 기억으로 김 위원장이 북측으로 돌아가기 직전 두 정상의 영상을 평화의 집 외벽에 상영했던 장면을 꼽았다.

탁 위원은 영상 상영 전 15∼20초 전 암전 상태였다는 점을 상기하며 "남북 정상이 옥외에 앉아 암흑에서 가만히 있다는 것은 서로 완벽한 신뢰가 없으면 불가능한 만큼 저로서는 가장 짜릿했던 순간"이라고 전했다.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때 국빈만찬에 독도 새우가 올라 화제가 됐던 것을 두고서는 "기획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중국·한국을 순방하는 일정이어서 음식 하나하나에도 의미를 두고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일본이 독도 새우에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서는 "그 정도로 히스테릭하게 반응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홍보위원장 기용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탁 위원은 "굳이 제가 해야 할 이유를 못 찾겠다"며 "제안을 주시면 그때 생각해보겠다"고 대답했다.

이어 "저는 대북 관련 일을 하면서 한반도 평화가 세계의 평화라는 것을 구체적으로 느꼈다"면서 "앞으로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하게 된다면 그와 관련한 여러 기획과 공연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내년 총선 출마 및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정계 복귀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탁 위원은 "둘 다 개인적 성품으로는 하고 싶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저도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하게 되는데 그 두 분도 하고 싶지 않다고 해서 피할 수 있겠나"라며 "개인의 의지로 되는 게 아니니 지켜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