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 "당정청 경찰개혁안, 큰 틀에서 다시 고민해봐야"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1일 민갑룡 경찰청장과 만난 자리에서 "검경수사권 조정은 꼭 제가 해내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를 찾은 민 청장과의 면담에서 "국회 사법개혁특위 검경소위원장으로서 실무진과 수사권 조정 문제에 대해 많은 논의와 협의를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강행 과정에서 사개특위에서 강제 사보임을 당한 뒤 (특위 회의) 현장에 있는데 눈물이 날 정도로 가슴이 메어왔다"며 "검경수사권 조정에 그만큼 애정을 가졌고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의지도 가졌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제가 당 원내대표가 됐다"며 "사개특위, 법제사법위 논의 과정이 남아있기 때문에 개혁이 잘 완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민 청장은 "오 원내대표가 이렇게 중책을 맡게 된 데 대해 경찰로서는 굉장히 든든하다"며 "평소 오 원내대표가 어떠한 경찰의 모습을 바랐는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무거운 책임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날 당정청이 발표한 경찰개혁 방안과 관련해서는 "수사권의 이관으로 다양한 문제들이 벌어질 수 있어 현 경찰 제도의 개선은 필요하다"며 "그러나 정보와 수사를 분리할 수 있는지, 수사경찰에 대한 업무 개입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는지 등에 대해선 큰 틀에서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goriou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