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악수 패싱' 공방에는 "다음에는 꼭 할 수 있을 것"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21일 "지난해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의 백미였던 도보다리 대화의 장소를 '돌아오지 않는 다리'로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생략한 것을 두고 공방이 일고 있는 데 대해서는 "다음에는 꼭 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탁 위원은 이날 오후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초청 강연에서 지난해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의 도보다리 대화의 뒷얘기를 공개했다.

탁 위원은 "한 번도 얘기해본 적이 없다"면서 "두 정상의 만남의 장소를 도보다리와 돌아오지 않는 다리 두 곳을 놓고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돌아오지 않는 다리에서 해보는 게 좋지 않을까 했었다"며 "북송 포로들이 돌아오지 않았던 다리는 그때 그대로 남아 있어 남북 정상이 대화를 나누며 돌아오는 장면을 연출하면 극적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다리 너머 북한 쪽이 지뢰 지역이라 정말로 돌아올 수 없는 다리가 될 수도 있다고 해 포기했다"고 전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악수패싱' 논란도 언급했다.

지난해 5·18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유가족과 포옹하는 장면에 대한 공무원의 질문에 답하면서 탁 위원은 "100% 대통령의 품성으로 만들어진 감동이었고 올해 5·18 기념식도 마찬가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기념식에서 김정숙 여사의 황 대표에 대한 '악수 생략'을 언급하며 "한마디 하고 싶은데, 하면 분명히 기사로 나올 텐데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잠시 망설이는 듯한 모습을 보인 탁 위원은 "(행사장에서)많이들 악수하고 싶어 한다. 아쉬웠을 것이다. 다음에는 꼭 할 수 있을 것이다"며 말을 아꼈다.

탁 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참석자들과 악수할 때 대통령의 뒤를 따라 여사님이 움직이는데, 대통령 이동 시간에 따라 여사님이 미처 악수하지 못할 때가 있다"며 "여사님과 악수를 하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인 것을, 황당한 의미를 부여해 대통령과 여사님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참 못됐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청와대를 나온 이유에 대해서는 "청와대 근무 20개월 만에 제가 상상했던 국가 행사나 바꾸고 싶었던 프로토콜을 다 해봤고 준비한 카드도 다 썼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쇼쟁이, 쇼하고 있네'라는 일부 시선에 대해서는 "쇼를 못 한다고 하면 다르지만 그런 비난은 아프지도 않고 보여준다는 것 자체도 나쁜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강연 말미에 "대통령 행사나 정부 행사나 지자체 행사는 의도하지 않지만 반드시 해석된다"며 "그 점을 잊지 않고 신경 쓰고 애정을 갖고 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1시간 30여분 동안 이어진 이 날 강연에는 전남도청 공무원 500여명이 참석했다.

bet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