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시민 모친상, '盧 10주기' 불참…"장례 끝나고 따로 찾아뵐것"(종합3보)

송고시간2019-05-22 22:59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柳 "아쉽지만 애통하지 않아…삶과 죽음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여권 핵심인사들 조문 잇달아…강기정 "대통령, 어떤 형태로든 애도 표하실 것"

유시민 이사장이 남긴 글
유시민 이사장이 남긴 글

(서울=연합뉴스)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22일 자신의 팬클럽인 '시민광장' 회원들에게 '어머니의 별세에 대하여'라는 글을 보내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고 알렸다. 2019.5.22 [시민광장 캡처] photo@yna.co.kr

(서울·고양=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여솔 기자 =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22일 모친상을 당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유 이사장은 이날 경기 일산병원에 차려진 모친 서동필씨의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희 어머니가 못 가게 붙잡으신 것 같다"며 "여기 있으라고 하신 것 같아서 (추도식에 가지 않고) 그냥 있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님은 나중에, 10주기 행사에 못 가니까 어머니 장례가 끝나고 따로 찾아뵈면 된다"며 "제가 거기(추도식)에서 하기로 했던 역할은 (재단의) 다른 이사님들이 나눠서 하시도록 해서 (권양숙) 여사님하고도 통화해서 양해말씀을 청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자신의 팬클럽인 '시민광장' 회원들에게 '어머니의 별세에 대하여'라는 글을 보내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차례 표현하셨다"며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 슬프거나 아프지 않으니까요"라며 "마음 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간단한 다과를 준비했으니 함께 나누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기로 하자"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여의도 등 정치권과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여왔지만, 이날 빈소에는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특히 여권의 당정청 핵심 인사들이 연이어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빈소를 찾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이) 조화는 보냈는데 오실 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따로 전하라는 말씀은 없었나'라는 질문에는 "그렇다. 오늘 하루종일 바쁘셨다"며 "따로 애도를 어떤 형태로든 표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복기왕 정무비서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정당 인사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박주민·박광온·이형석 최고위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홍영표 전 원내대표, 원혜영·김부겸·홍익표·한정애·김정호·박경미·윤후덕·윤준호 의원, 김현 미래사무부총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심상정·추혜선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배우 문성근과 방송인 김제동·김구라, 가수 유희열, 나영석 PD,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도 조문했다.

'남의 눈에 꽃이 되어라'
'남의 눈에 꽃이 되어라'

(고양=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 모친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에게 가족 문집을 배포했다. 서동필(유 이사장 모친) 씨 및 자녀, 손주들이 같이 쓴 책으로 제목은 '남의 눈에 꽃이 되어라, 서동필 말하고 자식들 쓰다'이다. 2019.5.22 photo@yna.co.kr

유 이사장과 유시춘 EBS 이사장을 비롯한 유족은 이날 빈소에 식사 대신 간단한 다과와 샌드위치만 준비했고, 조의금과 꽃은 받지 않았다.

조문객들에게는 고인과 유 이사장 등 6남매, 손주가 함께 쓴 '남의 눈에 꽃이 되어라'라는 제목의 가족 문집을 나눠줬다.

이날 방송 녹화 일정으로 오후 6시께 빈소에 돌아온 유 이사장은 기자들에게 "어머니가 2년 반 전에 편찮으시고 나서 언제일진 모르지만 (이런 날이 오면) 조문 오신 분들에게 감사표시로 하나씩 드리면 좋지 않을까 해서 자녀와 손주들이 글을 쓰고 묶고 어머니 구술기록을 받은 것"이라고 가족 문집에 대해 설명했다.

조의금을 받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받으면 제가 나중에 또 갚아야 해서, 서로 조문을 마음으로만 부담없이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빈소에는 노무현재단 전임 이사장인 이해찬 대표가 방문해 조의를 표하며 유 이사장과의 각별한 인연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고인에 대해 '최근까지 병원에 계셨나, 장지는 어디인가' 등을 물었고 유 이사장은 "통증이 있는 질환이 없으셔서 굉장히 편안하게 (가셨다), 아버님 산소 옆에 원래 잡아놓은 자리가 있어서 (고향에 모실 것)"라며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저를 못 가게 붙잡으셨다"고 말했다.

유시춘 이사장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는) 부시 전 대통령을 우리 엄마가 싫어하시나보다"라고 농담을 했다.

이 대표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그냥 문상을 온 것이다. 어머님을 제가 잘 알고 유시민 이사장과 제가 형제처럼 지내고 그랬다"며 "(고인과) 가끔 같이 저녁도 먹고 그랬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노 전 대통령 추모 문화제 대담에서 유 이사장에게 정계복귀 요청을 해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는 대답을 끌어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조문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특별히 정치적 이야기를 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양 원장은 "그리고 저는 이제 유시민 선배한테 말을 아껴야 한다"며 최근 유 이사장 발언의 여파를 의식하는 듯한 언급도 했다.

유시민 이사장 모친 빈소 찾은 이해찬 대표
유시민 이사장 모친 빈소 찾은 이해찬 대표

(고양=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모친 빈소를 조문한 뒤 유 이사장을 위로하고 있다. 2019.5.22 photo@yna.co.kr

한편, 유 이사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고인의 인연에 대해 "(노 전 대통령이 돌아가셨을 때 어머니가) 서울역 분향소에 오셔서 많이 우셨다"며 "당신 아들을 아껴주는 대통령이라 많이 눈물이 나셨던 듯 하다. 저희 어머니는 노 전 대통령이 대통령 되신 뒤로는 뵌 적이 없다"고 말했다.

고인은 생전 노 전 대통령을 각별하게 생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서울역 광장의 분향소에서 "내 아들아, 내 아들아"라며 오열하고 "너무 원통하다"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hanjh@yna.co.kr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