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름 연호·사진촬영 쇄도…봉하서 '존재감' 드러낸 與 잠룡들

송고시간2019-05-23 17: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낙연, 추도사 때 큰 박수 받아…박원순·이재명에도 관심 집중

유시민, 모친상으로 불참 "행사 잘 진행된 것 같아 마음 놓여"

공식 추도사 하는 이낙연 총리
공식 추도사 하는 이낙연 총리

(김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를 하고 있다. 2019.5.23 xyz@yna.co.kr

(서울·김해=연합뉴스) 차지연 김여솔 기자 =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는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슬로건 속에서 여권의 잠룡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등이 일제히 자리했다. 이들은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분류된다.

이들 잠룡은 노 전 대통령의 추도하기 위해 모인 인파들로부터 유독 큰 환호를 받으며 존재감을 부각했다.

현재 범여권 차기 주자 가운데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이는 이낙연 국무총리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에 이어 추도사를 위해 무대 위에 올랐다.

이 총리가 특유의 차분한 목소리로 추도사를 읽어나가는 도중에는 계속 박수가 터졌고, 추도사를 마치자 환호성까지 터져 나왔다.

추도식을 생중계한 노무현재단 유튜브 영상에는 실시간으로 '정말 믿음직스럽다', '노무현, 문재인, 이낙연 순서인가' 등의 응원 댓글이 달렸다.

이 총리가 참배를 마치고 권양숙 여사를 만나러 사저로 올라가자 지지자들은 환호성과 함께 "총리님, 화이팅!"을 외치며 이 총리의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박원순 시장도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박 시장이 사저로 들어갈 때도 이 총리 못지않은 열띤 환호성과 연호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재명 지사는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여 쉴 새 없이 사진 촬영 요청을 받았다. 이 지사는 지지자들 한명 한명 모두 사진을 함께 찍으며 인사했다.

김정숙 여사 봉하마을 참배
김정숙 여사 봉하마을 참배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참배하고 있다. 2019.5.23 image@yna.co.kr

최근 여권에서 가장 주목받는 인사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모친상으로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빈소가 차려진 경기 일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못 가서 '행사가 잘 진행돼야 할 텐데'라는 걱정을 하고 있었고, 행사 생중계를 얼핏 얼핏 본 것으로는 다 잘 진행된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그는 "10주기를 맞아 슬픔이나 안타까움을 갖고 노 대통령을 회고하기보다는 노 대통령에게서 용기나 확신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입장에서 행사를 준비했다"며 "그런 취지가 시민들에게 어느 정도는 잘 전달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에서 좋다"고 덧붙였다.

'언제 봉하마을 참배를 할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봉하마을 상황을 좀 봐야 한다"며 "제가 혼자 갔다 오는 거라 언제 가느냐는 크게 중요한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전 자주 간다. 늘 다니는 것처럼 다녀올 것"이라고 답했다.

'노무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노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각별한 존재인 김경수 경남지사는 항소심 재판 일정으로 이날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김 지사는 서울고법 항소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는 길에 취재진을 만나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한 데 대해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8일 미리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했다.

취재진 질문 받는 유시민 이사장
취재진 질문 받는 유시민 이사장

(고양=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모친 빈소에 들어서다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19.5.22 photo@yna.co.kr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