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금요일인 24일 낮 최고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면서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26~35도로 예보됐다. 서울 32도, 인천 27도, 춘천 33도, 강릉 34도, 대전 32도, 전주 31도, 광주 33도, 대구 35도, 부산 27도로 예상된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16.4도, 인천 17.3도, 춘천 12.7도, 강릉 22.1도, 대전 16.2도, 전주 17.8도, 광주 17.2도, 대구 15도, 부산 16.3도 등이다.

기상청은 서울·경기도·강원도와 일부 전남에서 폭염이 이어지고, 내륙으로 폭염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모레까지 낮 기온이 33도 내외까지 올라 매우 덥겠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지만, 강원 동해안에는 열대야도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호남권·부산·울산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도와 충북·경북·제주도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겠다.

낮 동안 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중부 서해안과 일부 내륙, 서해 중부 해상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동해 0.5~2.0m, 남해 0.5~1.5m다.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