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금정경찰서는 교회 수련관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A(2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 28일 오전 9시 20분 부산 금정구 한 교회 수련관 303호실에 몰래 들어가 B(41)씨 지갑에 있던 현금 3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합숙훈련 때문에 수련관에 입소했던 B씨는 당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경찰은 현장 주변 70곳에 설치된 CCTV를 토대로 추적에 나서 최근 A씨를 검거했다.

pitbul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