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국무부, 北유엔대사 비난에 "우린 모든일 국제법에 따라 한다"

송고시간2019-05-24 09: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변인 "제재 계속 유지될 것…北, 더밝은 미래로 가는 길 보게 되길"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가운데)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가운데)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북한 화물선 압류를 적대행위로 비난한 데 대해 "우리는 모든 일을 국제법에 따라 한다"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김 대사가 미국 정부의 북한 화물선 압류에 대해 적대행위라고 비난한 데 대한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이렇게 말하며 "우리는 엄청나게 (국제법을)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21일 미 뉴욕 유엔본부에서 이례적 기자회견을 자청, 화물선 압류에 대해 "극단적인 적대 정책의 산물"이라며 즉각적 반환을 요구했다. 그는 "유엔헌장과 관련 국제법에 비춰봐도 일방적인 제재를 하고 이를 제3국의 주권에 적용하는 것은 분명히 국가의 법적 평등성과 국가 주권에 대한 존중, 다른 나라에 대한 불간섭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며 대북제재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평양 봄철국제상품전람회에 중국 기업을 포함해 상당수의 외국 기업이 참여했다는 보도를 보았는지, 이들 기업 중 북·중 합작기업이 많을 수 있고 이는 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이 아닌지에 대한 질문에는 "보도를 보지 못했고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그는 북미대화 진전 상황과 관련해서는 "발표할 것이 없다"면서 "최근의 전개상황 일부는 실망스럽지만 우리는 여전히 (대화에) 매우 열려있고 김정은과 그의 정부가 우리(미국)가 제의한 더 밝은 미래로 가는 길을 보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다시 말해 제재는 계속되고 있고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