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천지하철 2호선의 검단∼일산 연장 등 기존 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교통대책을 발표했지만 인천 검단 주민들은 3기 신도시 건설에 여전히 반발하며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검단 주민 등으로 구성된 지역단체인 검단신도시입주예정자총연합회와 검단주민총연합회는 25일 오후 인천지하철 2호선 완정역 인근에서 '3기 신도시 반대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번 집회에는 검단 입주예정자와 주민 등 1천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주최 측은 밝혔다.

검단 주민들은 전날 김 장관이 발표한 대책 중 일산 연장계획은 처음 발표된 것이지만, 인천지하철 1·2호선 검단 연장 등 나머지 대다수 계획은 이미 예정됐던 사업이어서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피해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으로 보기 어렵다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이번 집회에서 검단신도시 8km 범위에서 추진되는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와 경기 부천 대장지구 등 3기 신도시 사업을 백지화해달라고 요구할 계획이다.

또 서울지하철 5호선 검단 연장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와 공항철도와 서울지하철 9호선 직접연결 차량 발주 등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요구하는 서명운동도 진행한다.

김래호 검단신도시입주예정자총연합회 공동회장은 "국토부 장관이 어제 발표한 신도시 교통대책을 보고 주민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며 "기존에 계획됐던 사업을 이야기했을 뿐 검단에는 어떠한 대안도 제시해주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