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밀짚모자 쓰고 이앙기 몰며 모내기…"올해 대풍 될듯"

송고시간2019-05-24 14:50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경북 경주 옥산마을 방문…농업용 드론 작동 시연도 지켜봐

국수에 막걸리, 편육 등으로 농민들과 새참 나눠

모판 옮기는 문 대통령
모판 옮기는 문 대통령

(경주=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하기 위해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있다. 2019.5.24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경북 경주시를 찾아 모내기를 하며 농민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과 함께 모내기가 한창인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찾았다.

문 대통령이 도착하기 전부터 마을 입구에는 '옥산마을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든 주민들이 모여 문 대통령을 맞이할 준비를 했다.

주민들의 환영 속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주낙영 경주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과 경주시 농업 현황 등을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 밀짚모자 쓰고 이앙기 몰며 모내기…"올해 대풍 될듯"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안강읍은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농경지가 넓게 펼쳐진 들녘이 있는 경주의 대표적 쌀 주산지다.

특히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 등 전통문화가 잘 보존된 마을로 마을 공동체가 활발히 운영되는 곳이다.

주민들과 인사나누는 문 대통령
주민들과 인사나누는 문 대통령

(경주=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를 마친 뒤 나오다 주민들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19.5.24 scoop@yna.co.kr

설명을 모두 들은 문 대통령은 "경주의 농업 경쟁력이 놀라울 정도"라면서 "서원들이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 더 많은 관광객이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킷을 벗고 밀짚모자를 쓴 채 모내기 장소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으로부터 최근 모내기 현장에서 이용되는 농업용 드론과 관련한 설명을 청취했다.

드론이 떠올라 비료를 뿌리는 장면을 본 문 대통령은 "옛날에는 농약을 뿌릴 때 농민들이 이런저런 병에 걸리기도 했는데 다행스럽다"면서 드론이 벼를 직파하는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지 등에 관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조종 장치를 넘겨받아 드론을 움직이며 비료를 살포해보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30℃를 오르내리는 이른 더위 속에 모판을 이앙기로 옮겨 본격적으로 모내기에 동참했다.

문 대통령은 직접 운전대를 잡고 이앙기를 몰며 모내기를 거들었다.

문 대통령, '농부의 심정으로'
문 대통령, '농부의 심정으로'

(경주=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이앙기를 직접 조종해 모내기하고 있다. 2019.5.24 scoop@yna.co.kr

모내기를 하는 동안 문 대통령은 틈틈이 일을 같이하는 농민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젊은 부부에게 "지난겨울에 AI(조류인플루엔자) 같은 게 한 번도 발생하지 않고 농가소득도 꽤 올랐다"면서도 "젊은 사람들이 아이를 데리고 (농촌에) 사는 데 문화나 교육 시설이 아직 부족하죠?"라고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연간 소득이 얼마나 돼요? 영업 비밀입니까"라고 묻자 주변에서는 웃음이 터졌다.

무인 이앙기 시연까지 지켜본 문 대통령은 국수와 편육, 막걸리 등이 준비된 장소로 이동해 마을 주민들과 새참을 먹으며 담소했다.

문 대통령은 "경주를 천년 문화의 도시, 관광도시로 생각했는데 와서 보니 농업 비중이 도내에서 가장 높다는 것을 알게 돼 놀랐다"며 "마을에 회재 이언적 선생이 세운 옥산서원 같은 문화재도 많이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방오현(김굉필·정여창·조광조·이황·이언적 등 5명의 현인)의 한 분인 이언적 선생이 낙향해 후진을 양성한 선비의 고향에서 모내기를 같이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 모내기 마치고 새참
문 대통령, 모내기 마치고 새참

(경주=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를 마친 뒤 새참장에서 마을 주민들과 건배하고 있다. 2019.5.24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모내기할 때 한해 농사가 예감된다고 하던데 올 한해 대풍이 될 것 같다"고 덕담도 건넸다.

문 대통령은 "대풍이라고 해서 꼭 기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수요를 넘겨 (쌀이) 생산되면 가격이 하락하는데 우리 정부 들어서는 2년 연속으로 수요를 초과하는 생산량은 시장 격리 조치를 취해 쌀값을 올렸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처음으로 농가소득이 연간 4천100만원을 넘었어도 부족한 점이 많다"며 "젊은 사람들이 올 수 있게 문화시설, 교육 시설을 개선하고 농가소득을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민 여러분이 정부 정책에 다 찬성하지는 않겠지만 '농업정책만큼은 잘한다'고 칭찬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대풍과 여러분의 건강, 행운을 함께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주민들과 새참을 나눈 문 대통령은 인근에 있는 유적지인 옥산서원과 정해사지 13층 석탑도 둘러봤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