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U20월드컵- 한국, 포르투갈과 F조 1차전에서 0-1 패배

송고시간2019-05-26 00:23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 포르투갈과 역대전적에서 3무 6패 '무승 탈출 실패'

29일 남아공과 조별리그 2차전서 '승점 도전'

이강인 슛
이강인 슛

(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 이강인이 후반전 첫 번째 슈팅을 하고 있다. 2019.5.25 hihong@yna.co.kr

(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한 골 차 패배를 당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의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대회 F조 1차전에서 전반 7분 트린캉(브라가)에게 내준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하고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U-20 대표팀 역대전적에서 포르투갈을 한 차례도 이기지 못하고 3무 6패의 열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특히 U-20 월드컵(세계청소년선수권 포함)에서 포르투갈과 6차례 만나 2무 4패에 그쳤다.

한국은 29일 오전 3시 30분 티히의 티히 스타디움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펼친다.

포르투갈을 맞아 한국은 전세진(수원)-조영욱(서울)을 투톱으로 세우고 고재현(대구)-이강인(발렌시아)-김정민(리퍼링)의 중원 조합에 최준(연세대)-황태현(안산)을 좌우 윙백으로 가동한 3-5-2 전술로 나섰다.

스리백은 이재익(강원)-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이지솔(대전)이 맡았고, 이광연(강원)이 골키퍼를 맡았다.

정정용호는 지난해 20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러피언 U-19 챔피언십 우승팀인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킥오프 직후 빠른 측면 공략으로 잠시 공격에 활기를 띠었지만 이른 실점으로 금세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포르투갈은 전반 7분 만에 자기 진영에서 한국의 공격을 막아낸 뒤 곧바로 빠른 역습에 나섰고, 조타(벤피카)가 전방으로 투입한 결정적 패스를 트린캉이 잡아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실점하는 U-20 한국 대표팀
실점하는 U-20 한국 대표팀

(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전반전 한국 대표팀이 실점하고 있다. 2019.5.25 hihong@yna.co.kr

한국은 전반 15분에도 하파엘 레앙(릴)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트린캉이 골대 정면에서 쇄도하며 슛을 하려던 순간 황태현의 과감한 백태클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전반 18분에는 레앙의 패스에 이은 트린캉의 추가골이 나왔지만 부심의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국은 전반 20분 이강인의 프리킥에 이은 이지솔(대전)의 헤딩슛이 나왔지만 골대를 훌쩍 빗나가 득점 기회를 날렸다.

곧바로 역습을 맞은 한국은 전반 21분 골키퍼 이광연이 포르투갈 레앙의 단독 찬스를 슈퍼세이브로 막아내 추가 실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전반에 슈팅 4개를 기록했지만 골대로 볼을 보내지 못했던 한국은 후반 11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이강인의 강한 왼발슛이 골키퍼 정면을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의 첫 번째 유효슈팅이었다.

아쉬워 하는 조영욱
아쉬워 하는 조영욱

(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 조영욱(오른쪽)이 헤딩슛을 한 뒤 빗나가자 아쉬워 하고 있다. 2019.5.25 hihong@yna.co.kr

한국은 후반 13분 전세진과 고재현 대신 엄원상(광주)과 193㎝의 장신 공격수 오세훈(아산)을 교체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엄원상은 그라운드에 들어가자마자 오른쪽 측면으로 치고 들어가 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하고 말았다.

후반 27분 포르투갈 제드송(벤피카)의 슛이 한국 골대 왼쪽을 살짝 벗어나며 위기를 넘긴 한국은 후반 31분 이강인의 오른쪽 코너킥을 골대 정면에서 조영욱이 머리에 맞힌 게 크로스바를 훌쩍 넘어갔다.

한국은 오세훈-조영욱의 '빅 앤 스몰' 조합으로 투톱을 운영하며 후반 막판 체력이 떨어진 포르투갈 수비진을 괴롭혔지만 끝내 동점골 사냥에 실패하고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